인사말 1 페이지


인사말

시각장애인 안마사들의 공간으로 의료법에 의거하여
안마사의권익을 옹호하고 대변하는 단체인
‘(사)대한안마사협회 인천지부’입니다.

앞을 볼 수 없는 시각장애인은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요? 그리고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까요? 

우리나라는 의료법 제82조에 의하여 시각장애인만이 안마 업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.

안마는 결코 눈으로만 보고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.


시각장애인 안마사들은 예민한 손끝으로 진단하여 몸의 이상 유무를 찾아내고 근육의 피로도를 알아내어 주무르고 압박하는 등

안마의 9대 수기요법을 이용하여 피술자의 건강을 회복시키거나 건강한 상태를 유지시키는 것입니다.


현재 대한안마사협회와 시각장애인 안마사들은  국민 건강 지킴이라는 자부심 아래 항상 노력하고 공부하며 더 나은 안마를 개발

하고 증진시켜가고자 언제나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.


시각장애인은 결코 남의 도움 없이 살아갈 수 없는 나약한 존재가 아닙니다.

안마사로서 여러분의 건강을 지켜드리고 가장으로서 한 가정의 행복을 가꿔가는 소중한 일꾼들입니다.

본 협회는 시각장애인 안마사의 권익옹호와 안마사 제도의 발전을 위하여 항상 귀 기울이고 목소리를 내는 존재가 되겠습니다.


여러분들과 함께 건강과 사랑을 나누며 행복한 오늘을 동반해가는 소중한 벗이고 싶습니다.

감사합니다.

 

(사)대한안마사협회 인천지부장  
 

주소 : (21547)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로 235, 2~3층 (구월동 1244-17)

전화 : 032-432-8033~4 | 팩스 : 032-432-8035 | 이메일 : incheon@anma.or.kr

Copyright © 2020 대한안마사협회 인천지부. All rights reserved. Supported by 푸른아이티.